2016년 3월 13일-시인의 마을 | 하늘 우러러

새벽은 나를 깨워

풀꽃 옷을 입혀 주고

울던 벌레 소리 

조용히 명상에 잠긴 듯

바람도 가만 가만히

나뭇가지 콧노래
숲 향기 봄 향유 뿌린 듯

인적도 드문데 아련히 미소 주는

가는 달빛 말이 없고

고요 속에 눈 감으면

유리창에 비칠 것만 같아

영원한 길 위에

순간처럼 사라지는 생애

모두를 감싸주고 싶은 마음뿐

'주'가 아니시면

'나' 얼마나 외로웠을까?

베풀고 섬기고 마냥 나누고 싶은데

빈 손 뿐….

주신 말씀 양식으로 하늘 우러러

사랑의 기도 읊조린다.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