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하나님과 이웃에게 기쁨을 주는 공동체 (살전 2:20)

멀리 "별"처럼

작성자
NFC
작성일
2017-04-26 09:38
조회
219

어느 날 저녁 어스름
창밖 산 마을은 검은 안개인가!
어두움인가!
하늘가는 진한 회색이 부드러운
얼굴!
키 큰 가로수는 둥근 모자를 쓴 듯
가로지른 산 숲을.
밤 길 가는 나그네인가!
구름 길 따라 온 하늘은
진 회색.
멀리 “별”처럼 불 빛 샌다.
누군가 하늘 길에서
“달”을 마중하나!
“별”을 기다리나!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