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의 시인의 마을: 은총의 빛이

 

청순한 믿음의 뜰에

사랑과 겸손의 꽃이 피어난다

 

주님의 말씀의 향기로 호흡하며

조용한 미소로 이웃과 정답게 손잡고

새해의 문을 들어오는 발소리

 

너와 나! 우리 모두는 하나님의 혈육

우람한 산 위에는 구름산이 새해를 그린다

 

기도로 다져진 순종

찬양으로 피어나는 믿음의 꽃이

겨울옷을 입고 하늘을 본다

 

사랑 하나로 하늘과 땅 사이를

이어주신 크신 은혜 한아름 안고

소망과 꿈의 길을 간다

 

목양실의 종소리! 말씀으로 발 맞추어

새 날을 간다

 

하나가 되어 교회부흥의 열쇠를 쥐고 걷는

모습위에 은총이 빛이 무지개 되어 흐르리!

 

0 Comments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