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뚜기 부인

작성자
이 장우
작성일
2016-05-10 08:03
조회
1814

Subject: 절뚝이 부인

(커피) 절뚝이 부인

가정에 충실한 남편이
아내의 생일 날 케이크를 사들고
퇴근을 하다가 교통사고를 당했다.

다행히 목숨은 건졌지만,
한쪽 발을 쓸 수가 없었다.

아내는 발을 절고
무능한 남편이 싫어졌다.

그녀는 남편을 무시하며
‘절뚝이’라고 불렀다.

그러자, 마을 사람들이
모두 그녀를 ‘절뚝이 부인’이라고 불렀다.

그녀는 창피해서
더 이상 그 마을에 살 수가 없었다.

부부는 모든 것을 정리한 후,
다른 낯선 마을로 이사를 갔다.

마침내 아내는
자신을 그토록 사랑했던 남편을
무시한 것이 얼마나 잘못이었는지
크게 뉘우쳤다.

그녀는 그곳에서
남편을 ‘박사님’이라 불렀다.

그러자, 마을 사람 모두가
그녀를 ‘박사 부인’이라고 불러 주었다.

'뿌린 대로 거둔다. '
참ㅡ마음에~~^^와닿네요

상처를 주면 상처로 돌아오고,
희망을 주면 희망으로 돌아온다.

남에게 대접받고 싶은 만큼
먼저 대접할 줄 알아야 한다.

‘말이 입힌 상처는 칼이 입힌
상처보다 깊다.’는 모로코 속담이 있다.

‘말은 깃털처럼 가벼워
주워 담기 힘들다.’는 탈무드의 교훈도 있다.

상대를 낮추며
자신을 올리려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상대를
무시하면 자신도 무시당하게끔 되어 있다.

배려와 존중의 말로
자신의 격을 높여가야 한다.

"날개는 남이 달아주는 것이 아니라,
자기 몸을 뚫고 스스로 나오는 것"이라고 합니다.

당신 속에 숨어있는 꿈의 날개를 활짝 펴고, 높이 날아오르는 멋진 하루되세요.

黃金千兩未爲貴 (황금천냥미위귀)
得人一語勝千金 (득인일어승천금)

황금천냥이 귀한 것이 아니고,
남의 좋은 말 한 마디 듣는 것이
천금보다 낫다.

●'배려'와 '이해' 정말 아름다운 단어입니다. ●●
좋은아침
힘찬하루되시길

전체 0

One Comment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