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구-신 ] 7대 불가사의--

작성자
이 장우
작성일
2015-03-15 14:07
조회
1943

구 세계7대 불가사의 와 신 세계7대 불가사의에

대해서 알아볼께요. 우리가 알고있는 고대 불가사의는
피라미드, 제우스 신상 등이구요.
2007년에 새로 신 세계 7대 불가사의가 발표되었습니다.
만리장성,콜로세움등이 있습니다.
오늘 구 불가사의와 신 불가사의 모두 알아볼까요.
구 세계7대 불가사의

구 세계7대불가사의 첫번째는 이집트의 '기자의 피라미드'
입니다. 4500년전인 고왕국 시대에 건축되었다는 사실에,
시간도 그 앞에서는 무력한 것이 되고 마는 인류 문명의
위대한 문화 유산으로, 남아 있는 유일한
지구촌 최대의 석조 건축물입니다.
쿠푸왕의 피라미드가 이중 가장 큰 것 인데요,
이것을 건축할 때 수천 명의 인부들이
30년을 건축하였다고 합니다.

구 세계7대불가사의 두번째는 알랙산드리아 파로스 섬에
세워진 '파로스 등대' 입니다. 세계최초의 등대 이죠^^.
등대는 1100년과 1307년에 일어난 지진으로 무너졌다고 알려져 왔는데, 지난 1994년 바닷속에서 높이 4.55m, 무게 12t에 이르는 여신상을 비롯한
등대 잔해 수백 점이 인양되어 그 존재를 드러냈습니다.
당시 기술로 이 거대한 건축물을 어떻게 새웠는지 또
어떻게 불을 지폈는지 아직도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입니다.

구 세계7대불가사의 세번째 그리스 올림피아에 있던 '제우스 신상'
입니다. 약 12미터의 높이로 되어있고 보석등으로 꾸민 의자에
앉아있는 모습이었습니다. 신전은 426년의 이교 신전 파괴령으로
파괴되었으며 6세기에 지진과 홍수가 일어나 땅속에 매몰
되었습니다. 현재 신전의 일부를 발굴하여 보관 중입니다.


구 세계7대불가사의 네번째 그리스의 '마우솔레움' 입니다.
페르시아 제국 카리아의 총독 마우솔로스를 위하여 그리스의
할리카르나소스에 건조된 장려한 무덤 기념물입니다.
당시 피라미드를 제외한 최고의 무덤건축물이었습니다.
'할리카르나소스의 묘'라고도 불리웁니다.

구 세계7대불가사의 다섯번째 터키의 '아르테미스 신전'입니다.
소아시아의 그리스인 식민지 에페소스에 있던 여신 아르테미스를
모신 신전입니다. 장대하고 화려하여 7대불가사의 중 하나입니다.

구 세계7대불가사의 여섯번째 바빌론의 공중정원입니다.
BC 500년경 신 바빌로니아의 네부카드네자르 2세가
왕비 아미티스를 위하여 건설한 정원인데, 실제로 공중에
떠있는 것이 아니라 높이 솟아있다는 뜻입니다.
아파트 형식의 테라스로 되어 있었고
수목을 심어놓아 마치 작은 산과 같았다고 합니다.

구 세계7대불가사의 일곱번째 로도섬의 콜로서스 입니다.
거상(巨像)입니다.린도스의 카리오스에 의해 BC 280년경
건조되었는데 BC 224년의 지진 때 붕괴되었다고 합니다. 그
밖에 현존하는 것도 많으나 모두 기념비적으로 건축된 것입니다.
신 세계7대 불가사의
신 세계7대 불가사의에 대해 설명드리기 앞서서 이번 신 세계7대

불가사의 선정은 인터넷을 통한 투표였고 중복 투표도
가능했습니다. 그냥 인기투표 정도였다고 생각 하심이 맞을 것
같습니다. 실제로 유니세코 등에서도 별다른 의미 부여를
하고 있지 않습니다.

신 세계7대불가사의 중국의 만리장성 입니다. 총 길이가
2,700km의 어마어마한 길이로 진시황이 흉노족의 침입을
막기 위해서 10여년 동안 건축하였습니다.

신 세계7대 불가사의 로마의 콜로세움 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건축물 중 하나라고 하여도 과언이 아닙니다.
영화 글레디에이터의 배경이 된 곳도 이곳입니다.
 

신세계7대 불가사의 페루의 마추픽추입니다. 잉카문명의 보고

입니다. 유네스코 세계 유산 목록에 들어가 있고 산 아래에서는
마추픽추가 보이지 않아 '공중도시' 라고 불립니다.

신 세계7대 불가사의 인도의 타지마할입니다. 아내의 죽음을 애도
하며 22년간 지은 무덤입니다. 순백의 대리석은 태양의 각도에 따라
하루에도 몇 번씩 빛깔을 달리하며 보는 사람의 넋을 빼놓고,
웅장한 건물은 중압감은 커녕 오히려 공중에 떠있는 듯 신비롭고,
건물과 입구의 수로 및 정원의 완벽한 좌우 대칭은 균형미와
정갈함을 느끼게 한다고 합니다.
 

신 세계7대불가사의 요르단의 페트라입니다. 영화에서 수없이
많이 보았죠?. 페트라는 이집트, 아라비아, 페니키아 등의
교차지점에 위치하여 선사시대부터 사막의 대상로를 지배하여
번영을 누렸던 캐러밴 도시입니다. 좁고 깊은 골짜기를 따라
한참을 가면 극장과 온수 목욕탕, 그리고 상수도 시설이 갖추어진
현대 도시 못지않은 도시가 유령처럼 버티고 있습니다.. 협소한
통로와 협곡으로 둘러싸인 바위 산을 깎아 조성된 페트라의
건물들은 대부분 암벽을 파서 만들어졌습니다.

신 세계7대불가사의 멕시코의 치첸이트사입니다. 치첸이트사
(Chichen Itza)는 마야어로 <이트사족의 우물가>를 뜻합니다.
이트사족은 6세기 중반 이전부터 이곳에 취락을 이루었고, 11세기
에는 마야 신제국의 종교중심지로서 번영하였습니다. 그 뒤 치첸,
욱스말,마야판의 3개 도시 사이에 동맹을 결성하였으나 13세기
무렵 마야판에게 멸망당하여 치첸인은 흩어지고 도시는 폐허가
되었습니다. 전사(戰士)의 신전, 피라미드형 신전, 천문대,
구기장(球技場) 등이 유명합니다.

신 세계7대불가사의 브라질의 예수상입니다. 브라질이 포루투갈로
부터 독립한지 100년을 기념하는 의미로 세운 상으로 완성된지
100년이 넘지 않았습니다. 이번 세계7대불가사의 투표 중
가장 이해가 안가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

전체 0

One Comment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