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쓰지 않으면 녹 쓴다 ??

작성자
이 장우
작성일
2015-02-12 11:21
조회
918
用不用說
(USE AND DISUSE THEORY)
 
 
 
프랑스 진화론자 레마르크가 주장한 학설로
생물은환경에 대한 적응능력이 있어,
자주 사용하는 기관은발달하고,
반대로 사용치 않는 기관은 퇴화해서,
점점기능을 못하게 되고 없어진다는 학설이다 .
 
그 대표적인 예로 뉴질랜드의 키위라는 새.
뱀 등의 천적이 없고 풍부한 먹이 때문에
날 필요 없이 평화로운 태평 세월이 흐르니
날개가 퇴화해 없어지고 날지 못하는 불쌍한 새가 되었다.
 
여기서 우리 인체에 대한 적용에서 근육뿐만이 아니고
뇌기능에도 똑 같이 적용된다는 데에 주목해야 한다.
 
무언가 배우고 창작하면서 뇌기능을 활성화하지 못하면
뇌기능은 뇌세포가 계속 줄어들면서 기능의 장애를 받는다.
 
치매나 알츠하이머 같은 질병도
뇌기능의 비정상에서 오는 질병이 아닌가.
 
그래서 건강한 뇌 활동을 위해서 권장되는 것들이
글쓰기, 책읽기, 게임하기, 컴퓨터 외국어 배우기 등이다.
 
그 중에서 으뜸이 글쓰기, 창작적인 글쓰기
무슨 내용이라도 자신이 생각하고 자신이 쓴 글이 제일이다.
 
잘 쓴 글이 아니라도 쉽게 자신의 생각, 의견, 감정을
겸손하고 진솔하게 쓰는 습관을 가지면 좋다.
 
조금씩, 꾸준히가 글쓰기의 3 원칙이다.
모방을 하드라도 매일 짧게라도 계속 써야한다.
 
가장 쉬운 글이 가장 어렵다, 헤밍웨이의 말이다.
그래서 가장 쉬운 글이 가장 잘 쓴 글이 된다.
 
책읽기(독서)도 마찬가지, 매일 조금씩이라도 읽어야한다.
승리를 위해 빠른 두뇌회전이 필요한 게임도 즐기면 좋다.
 
일흔 나이에 무슨 공부 ? 라는 생각은 포기와 패배를
스스로 불러들이는 바보 같은 생각이다.
 
나이 들수록 무엇이라도 배우면서
사고력과 기억력을 되살려야한다.
 
컴퓨터나 외국어를 배우면 사고력도 높이고
교육장을 찾아 나서는 활동력이 건강에 도움이 된다.
 
거기다가 평생 할 수

있는 생활체육 한 가지

걷기나 등산, 자전거타기, 배드민턴 등 무어라도 즐기자.
 
활기찬 신체 운동과 창작적인 뇌 활동이 함께 할 때
우리들 육신은 이상적인 건강체로 다시 나게 된다.
 
쓰지 않으면 녹 쓴다.
녹 쓰면 움직일 수 없고 기능이 죽는다.
 
부지런히 운동하고 사랑하고
무언가 배우면서 열심히 살아야 하는 이유다.
  좋은글
 
전체 0

One Comment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