ㅁㅁ 멋진 사람들 ㅁㅁ

작성자
이 장우
작성일
2014-12-10 11:15
조회
453

오늘 발견한 세 보석 이야기
글 : 박 경수
사건의 일지는 2014. 07. 17일 Am11:33분에 자유게시판에
올려진
<제목으로 멋이란 타고나는 것인가 봐요>의 글에 올려진 내용을

갈퀴질하여 다시 오늘 이라는 메마른 심령들 앞에 두 손으로 올려 드린다. 
 
양천구 신월동 시장 인근에서 손수레가 길가에 세워둔 외제 승용차 아우디 차량 옆을 지나다 승용차를 긁은 사건이다. 7살 정도로
보이는 어린 손자가 할머니 손수레를 끌(밀)고 가다가 도로 코너에  
정차된 차량의 옆면을 긁고 지나갖다.
이것을 바라본 할머니는 손주가 끄는 수레를 멈추고 어쩔 줄을 
몰라 하고 있을 때, 할머니의 놀라고 걱정스런 표정을 바라보는 
손주는 그만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어쩌면 어린 손주의 수레 끄는 솜씨의 부족이려니 하고 할머니도 
모르는 척 그냥 지내 칠 수도 있을 법한 순간의 일이었다

그러나 할머니는 손주에게 수레를 멈추게 하고 차 주인에게 
어떻게 해야 이 일을 알릴 수 있을까? 걱정을 하고 있던 차에 주변을 
지나치던 사람들이 웅성거리기 시작했다.

그 웅성거림 속에서 나타나는 요즘사람들의 심성을 들을 수가 
있었다. 손수레 안을 들여다보니 콩나물 한 봉다리와 손주가 좋아할
바나나 몇 송이가 보였다.
이 글을 기고한 게시 자는 이렇게 쓰고 있었다.

콩나물과 바나나 몇 송이를 보는 시간 내내 마음이 편치 않다고 
적었다. 비록 가난하게 살지만 남의 외제 차량에 손수레로 커다란 
상처를 내고 그냥 돌아설 양심이 아니었다. 
 
주변에 있던 학생 중의 한 사람이 할머니가 전화가 없어서 차주에게 
연락을 하지 못하시는 것을 알고, 차 앞에 있는 명함 전화 번호로 
승용차 차주에게 전화를 걸어 자초지종을 설명한 후, 10여분이 지나
40대로 보이는 차주와 아주머니가 나타났다. 

첫 번째 보석이 할머니라면, 두 번째 보석의 발견은 여기서 부터
이다. 그들은 오자마자 대뜸 할머니에게 고개를 숙이며 사과를 
한다. 죄송합니다. 
차를 주차장에 두지 못하고 이렇게 도로에 주차를 해서 통행에
방해가 되게 해서 죄송합니다.

제 차 때문에 손수레가 부딪히는 사고를 내게 해서 죄송합니다. 
옆에 서있던 차주의 부인되시는 분은 울먹이는 할머니의 손주
를 오히려 미안하다며 달래 주었습니다.

돈이 많고 잘살고 그런 것들이 부러운 것이 아니라 그 차주의 
인성이 너무 부러웠 습니다. 이 사건의 글을 게시한 기고자는 
집에 오는 내내 정말 멋진 사람을 만났다. 멋진 사람이다. 라는 
생각을 했답니다.

그러면서 기고자는 이렇게 사회를 향하여 말했습니다. 가정이나 
학교에서 공부보다 저런 인성을 보다 많이 가르쳤으면 좋겠다고.
필자는 이 기고자의 글을 보면서 쓰레기통에서 값비싼 보석을 
얻은 마음 같아서 너무 부러운 마음이다
세 번째 보석은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아우디 코리아는 “이 
차주를 수소문해 고객센터(02-6009-0000 02-6009-0000)로
연락을 주면 수리비 전액을 지원 하겠다”고 17일 밝혔다

아직도 대한민국은 살만한 가치가 있는 사회라고... 

 

전체 0

One Comment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