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 회장의 유서

작성자
이 장우
작성일
2014-05-05 19:07
조회
1292

★ 코카콜라 회장의 유서 ★ 

학자요, 정치가요, 목사요,

주한 미국대사(1993-1997)였던 <제임스 레이니
임기를 마치고 귀국하여 에모리대학의 교수가 되었다.
건강을 위해서 매일 걸어서 출퇴근하던 어느 날
쓸쓸하게 혼자 앉아 있는 한 노인을 만났다.
 
레이니>교수는 노인에게 다가가
다정하게 인사를 나누고 말벗이 되어 주었다.
그 후 그는 시간이 날 때마다 노인을 찾아가
잔디를 깎아주거나 커피를 함께 마시면서 2년여 동안 교제를 나누었다

그러던 어느 날 출근길에서 노인을 만나지 못하자

그는 노인의 집을 방문하였고
노인이 전날 돌아가셨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곧바로 장례식 장을 찾아 조문하면서 노인이 바로

<코카콜라 회장>을 지낸 분임을 알고는 깜짝 놀랐다
.

그때 한 사람이 다가와

“회장님께서 당신에게 남긴 유서가 있습니다” 라며
봉투를 건넸다.
 
유서의 내용을 보고 그는 너무나 놀랐다
“당신은 2년여 동안 내 집앞을 지나면서
나의 <말벗>이 되어 준 우리 집 뜰의 잔디도 함께 깎아 주고,
커피도 나누어 마셨던 나의 친구 <레이니>에게……고마웠어요.
나는 당신에게 25억 달러와 코카콜라 주식 5%를 유산으로 남깁니다.
 
 너무 뜻밖의 유산을 받은 <레이니>교수는 3가지 점에서 놀랐다.
첫째는) 전 세계적인 부자가 그렇게 검소하게 살았다는 것이고
둘째는) 자신이 <코카콜라> 회장이었음에도 자신의 신분을 밝히지 않았다는 것
셋째는) 아무런 연고도 없는  사람에게 잠시 친절을베풀었다는 이유만으로
그렇게 큰돈을 주었다는 사실이다.

레이니교수는 받은 유산을 에모리대학 발전기금으로 내놓았다.

<제임스 레이니>가 노인에게 베푼 따뜻한 마음으로
 엄청난 부가 굴러 들어왔지만,
그는 그 부()에 도취되어 정신을 잃지 않았다.

오히려 그 부()학생과 학교를 위한 발전기금으로 내놓았을 때,
그에게는 <에모리대학의 총장>이라는 명예가 주어졌다.
-유원 교수 제공-
"위로하는자면 위로하는 일로,
구제하는 자는 성실함으로,
다스리는 자는 부지런함으로
긍휼을 베푸는 자는 즐거움으로 할 것이니라"(로마서12:8)
전체 0

One Comment

Add a Comment